#20170812~20170816

 재밌게 읽은 책이다. '수업 코칭이 뭘까?' '읽어보면 수업에 도움이 될까?' 느낌으로 읽으면 별 도움이 안 되고 재미 없을 것 같다. 그런데 마침 이번 학기에 다른 선생님들이랑 수업을 좀 공유할 예정이라 어떻게 하면 더 좋을까 고민하던 시기에 고른 책이라 되게 도움되고 재밌었다. 수업나눔을 어떻게 하면 좋을 지에 대한 지침이 된다. 앉아서 그 자리에서 2/3 정도를 재밌게 금방 다 읽었다. 그런데 사례가 장황하게 나오는 부분부터는 새로운 이야기가 없는 것 같아서 잘 안 읽혔다. 무튼 다음 학기 수업 나눔이 기대되는데, 수업 나눔하다가 자주 다시 볼 것 같은 책이다. 



#1


 수업나눔에서는 기존의 공개수업과 달리 기본적인 태도나 철학이 많이 바뀌어야 한다. 체크리스트를 들고 예술품을 보지 않는 것처럼, 작품 속의 작가의 의도를 존중하고 그 의도를 찾으려 하는 것처럼, 수업 속에서 교사의 의도를 찾고, 흔들리는 부분을 찾아 의도와 맞는 지, 다르다면 왜 그럴 수 밖에 없었는 지 고민을 나누어야 한다. 


#2


 수업 교사의 시선으로 보기의 어려운 점


#3

 수업나눔 전에 참고할 것.


#4



 예시로 나오는 선생님들이 나랑 참 닮은 것 같고 고민도 비슷한 것 같다. 그만큼 교사들의 고민은 공통된 부분이 많은 것 같다.
신고

#2017.08.07~2017.08.08

 저자가 평소에 썼던 글들을 모아두어서 단편 소설을 모아둔 책 느낌이다. 

#1

 완전 과학 과학한 이야기만 있을 줄 알았는데 교육에도 관심이 있으신가 보다. 세월호 이야기나 교육 이야기가 종종 나온다. 미적분 배워서 쓸모 없다는 사람들에게 내가 하고픈 말과 비슷하다. 윤동주의 시를 어디에다가 써먹으려고 배우는게 아니다. 유클리드는 기하학을 배워서 어디에 쓰냐는 제자에게 동전 한닢을 던져주어라고 했다. 뒤에도 나오지만 가우스는 "학문은 실용의 노예가 아니라 친구여야한다. 학문은 실용에게 선물을 줄 뿐, 실용을 위해 일하지 않는다."고 했다. 

 많은 사람들이 수학이나 과학도 윤동주의 시처럼 쓸모를 따지기보다 하나의 교양으로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 다행히 예전보다 요즘은 대중이 과학을 접할 기회가 많아지는 것 같다. 알쓸신잡이라는 예능이나, 팟캐스트 같은 플랫폼을 통하기도하고 저자 김상욱 교수님처럼 대중을 위한 책을 쓰거나 강연하시는 분들도 많으시고..


#2


 과학계에서도 조작이 드문 일은 아니구나. 그럼에도 과학에 대한 믿음이 꺽이진 않는다. 그 사회를 이루는 구성원들이 과학적인 태도로 검증하는 습관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사회도 그러하면 좋겠다. 과학 교육을 통해 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이러한 태도를 기를 수 있지 않을까?

#3


  이런 문제에도 관심을 보이시는 구나. 물리학자도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관심을 갖고 글을 쓰는구나. 나도 좀 더 다방면에 관심을 가져야 할텐데..

#4


 물 속의 물은 텅 빈 것으로, 물 속의 거품을 무언가 생겨난 것으로 볼 수도 있구나. 비슷한 맥락에서 반입자를 설명할 수도 있구나.. 과학자들은 어떻게 이렇게 유연한 사고를 하는 걸까? 관점의 전환이 대단하다. 중간에 나오는 시와 마지막에 나오는 가우스의 말이 너무나 좋다. 

#5


 자유의지에 관하여..

#6




 과학과 예술의 관련성에 대하여.. 융합교육이라는 것 치고 자연스러운 맥락에서 되는걸 본 적이 없다. 대부분 억지스러운 경우가 많다. 이 책의 표현을 빌리면 과학과 예술이 껴안고 키스하는 느낌이랄까. 과학과 예술이 서로 영감을 주는 건 분명해보이나, 그 관계가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다. 그 관계를 좀 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융합교육을 한다면 계속해서 껴안고 키스만 할 것이다. 
신고

#2017.08.01

 예전 연수 때 재밌는 강연해주신 김상욱 교수님의 이야기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자연과학의 핵심 사고방법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특히나 수학과 물리는 가깝다. 어쩌면 정수론과 위상수학 사이의 거리보다 미적분과 뉴턴의 역학 사이의 거리가 가까울자도.. 이런 저런 이유로 수학교사도 과학을 알면 좋은 것 같다. 꼭 그런 이유가 아니더라도 이 교수님의 강연과 책은 재밌다.

#1

우리 몸이 꽉 막혀있는게 아니라니, 구멍이 숭숭 뚫려있는 거라니! 그렇다면, 막혀있던 몸을 관통해서 사진을 찍는 X-ray가 신기한게 아닌거구나. 사실 텅 빈거니까 통과할 수 있는게 당연한거구나..


#2

이중 슬릿 실험이 이런 의미가 있는 거구나. 고등학교 때도 전자의 파동성. 물질파 이런 걸 배우고, 빛의 입자성 파동성 배운 게 이런거구나!


#3

여기서 보고 있다는 게 뭐지? 진짜 말 그대로 두 눈을 뜨고 있으면 두 줄, 눈 감으면 파동처럼 여러 줄이 나온다는 건가? 그건 아닐것 같은데 관측이란 게 뭘까?


#4

슈뢰딩거의 고양이의 의미는 단순히 측정이 관측량에 영향을 준다는 불확정성의 원리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관측하는 거시세계와 관측당하는 미시세계의 분리를 기반으로 한 양자역학을 공격할 수 있는 예시인거구나..


#5

오.... 고양이도 파동성을 지닐 수 있구나.. 똑같은 걸 던져도 이중 슬릿을 통과할 때 구멍 하나로만 통과할 수도 있고, 둘을 통과하면서 파동성을 띌 수도 있는거네. 물질이 파동성을 띌 수 있는 이유는 전자가 그렇기 때문이라고 생각해도 될까? 그럼 '결잃음'현상이 안 일어나게 하려면 전자에 영향을 안주면 되는 건가? 결 잃음이 일어난다는 것은 정확히 무엇을 말하는 걸까?

좀 더 궁금해서 다음 책인 '김상욱의 양자역학 더 찔러보기' 읽어봤는데 점점 이해할 수 없는 말들이 나온다..ㅠㅠ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